활동소식

세상에 단 스물다섯 권뿐인 책, <여덟의 나름>은
동작구 어슬렁반상회 스토리밴드가 만든 독립출판물입니다. 
여덟 명의 청년들이 다섯 달 동안 열 번의 모임을 하는 동안 쓴
소중한 소설, 에세이, 노래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171121.스토리밴드.10회.1-11.jpg

 

여덟 개의 이야기, 여덟 개의 문장들

“한참 지나보니 
바닥을 쳐봐야 소망하게 되고 
슬픔 뒤에야 기쁠 수 있고 
힘듦도 불행 아닌 축복이 될 수 있다는 걸 알았다 
여전히 흔들려도
축복의 무게에 감사하기로“ 
- 동그라미 님의 에세이 <클라이막스> 중

“헛헛한 마음
까만 비닐봉지에
두 손 가득 담아
돌아가는 밤“ 
– 숟갈 님의 시 <비닐봉지>

‘무언가 용기가 생긴다. 
조급함을 여유롭게 토닥일 수 있을 것 같다. 
겨우 여기까지 달려온 내가 대견까지 하다. 
끝까지, 정말 끝까지 해보는거야.“ 
- Umere 님의 에세이 중

“어떻게 남한사람과 북한사람이 나란히 앉아 갈 수 있는건데! 어릴 적 손에 새똥이 떨어진 일 이후로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은 처음이었다. 이건 꿈이라고 되뇌어보았지만 이미 지나간 한시간, 그리고 앞으로 이어질 8시간은 꿈이라고 말하기 무색하게 너무 길었다.” 
- 제이 님의 소설 <옆자리의 북한사람> 중

“점심을 먹기에는 아직 이른 시간, 조용한 방에 자봉사니들이 아무렇게나 널브러져 있다. 책꽂이에는 두꺼운 전공서적과 함께, 만화, 소설, 잡지 등이 마구잡이로 꽂혀있고, 한 칸에는 책 대신 축구화가 들어있다. 소파에 비스듬히 앉아있던 남자가 벽에 기대어있던 기타를 꺼낸다. 현의 떨림이 여덟 평 남짓한 공간을 메운다. 별안간 문이 열리고 소리가 어설피 흩어진다.” 
- 태수 님의 소설 <삼선슬리퍼> 중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미루어보건대, 지금 이 순간들에 충실하다보면 내일도, 다음도 느리지만 천천히 온다. 천천히 태어난다.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아주 고요히, 멀리서, 기척도 없이 온다. 
우리가 할 일은 그 모르는 기척과 삶을 향해 마주 가는 일. 언제 올지 모르는 다음 삶을 맞이하러 성큼성큼 걸어가는 일. 최대한 건방진 표 정으로, 어디, 그래, 이번엔 또 누구냐, 뼈가 으스러지도록 한 번 만나 보지, 걸어가서 있는 힘껏 같이 노는 일.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일. 
그러다보면 다음은 또 다시 온다. 
그러니 이곳의 나를 만나러, 그곳의 너 부디 힘차게 걸어와 주기를.“ 
- 노아 님의 <긴 여행 전의 짧은 가이드> 중에

“단 한 권이라 다행이다. 추억도, 슬픔도. 하나하나 모두 남아있는 것이 아니라 압축 된 짧은 단어로 단 한 권에의 노트에만 남아있어서. 짧지 않은 여행의 가방을 챙기면서 제일 먼저 가방에 넣어두었던 것을, 나는 일부러 기차에 앉기 전 까지 단 한번도 펼치지 않았다.”
- 노랑 님의 에세이 중

“원래 산과 들, 강과 바다, 하늘에는 경계가 없었다. 나라 사이의 경계, 동네 사이의 경계, 인종 사이의 경계, 민족 사이의 경계, 종교 사이의 경계, 사람 사이의 경계, 수많은 경계에서 일어나는 다툼들이 슬프다. 바람처럼 구름처럼 강물처럼 오가는 자유로움을 상상한다. 
그곳에는 달콤한 바람이 불고, 분홍빛 초록빛 구름이 날고, 다정한 강물이 흐를까. 나라, 국가라는 경계로부터 자유로워지고 싶다. 천차만별 온갖 다양성이 공존하는 세상. 나라가 없는 나라, 나라 없는 세상을 상상하며 살고 싶다.“
- 땅춤의 노래 이야기 <나라 없는 나라로> 중

#여덟의나름 #출판기념회 #어슬렁반상회 #독립출판 #대륙서점

 

171121.스토리밴드.10.단체 (2).jpg

 

171121.스토리밴드.10회.1-1.JPG

 


  1. 내일탐색 [나로 말할 것 같으면] 프로그램 마무리!

    내일탐색 [나로 말할 것 같으면] 프로그램 마무리! 지난 6월 초부터 시작된 내일탐색 '나로 말할 것 같으면', 다들 기억하고 계시지요?^^ 일주일에 한 번, 7시간씩 무려 6주간의 대장정을 달려온 내일탐색 ‘나로 말할 것 같으면’ 1기 활동...
    Read More
  2. 2018 하반기 오리엔테이션 성료 "여러분 반가워요~!"

    2018년 하반기 청년수당 오리엔테이션 성료 "여러분 반가워요~!" 지난 6월 21일(목), 22일(금) 서울시와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가 공동 주최하는 2018 하반기 청년수당 오리엔테이션이 성공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행사는 '어서와 청년수당은 처음이지...
    Read More
  3. 내일탐색 프로그램 '좋아하는 일을 내-일로 만드는 방법’ 1기 출범

    내일탐색 프로그램 '좋아하는 일을 내-일로 만드는 방법’ 1기 출범 지난 8일 마포구 청년교류공간에는 기대 반 설레임 반의 마음을 품은 20여명의 청년들이 모였습니다. 자신의 선호와 역량탐색을 통해 나에게 꼭 맞는 일을 찾아가는 과정인 '좋...
    Read More
  4. 서울잡스 청년[내:일]취재단 취재단학교 첫 번째 만남

    서울잡스 청년[내:일]취재단 취재단학교 첫 번째 만남! 지난 23일, 내:일을 직접 찾아가는 경험, 2018 상반기 청년[내:일]취재단 취재단학교가 시작되었습니다. 내가 직접 (예비) 구직자로서 회사와 업무에 대해 궁금했던 점을 물어보고, 인터뷰 기사도 써볼 ...
    Read More
  5. 어슬렁반상회 스토리밴드 <여덟의 나름> 출판기념회

    세상에 단 스물다섯 권뿐인 책, <여덟의 나름>은 동작구 어슬렁반상회 스토리밴드가 만든 독립출판물입니다. 여덟 명의 청년들이 다섯 달 동안 열 번의 모임을 하는 동안 쓴 소중한 소설, 에세이, 노래이야기가 담겨있습니다. 여덟 개의 이야기, 여덟 개의 문...
    Read More
  6.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2017 매듭파티" 레츠기릿!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 <2017 매듭파티> 현장 스케치 마치 오늘을 향해 1년을 달려온 듯, 지난 몇 주 내내 센터의 모든 일꾼들의 맘속엔 ‘2017 매듭파티’로 가득했습니다. 2017년 청년활동지원센터와 함께 해준 청년들과 한 해를 마무리하는 자리...
    Read More
  7. [어슬렁반상회 소소한 드로잉 마지막 모임]

    [어슬렁반상회 소소한 드로잉 마지막 모임] 그동안 열심히 작업했던 손그림책을 중철하고, 모두의 그림책을 한 데 묶은 책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수료증 증여식을 하고나서, 케이크에 불붙이고 수료축하 노래를 부르기도 했구요. 서로 그린 그림책을 ...
    Read More
  8. 16 청년수당 참여자 환영회 청년수당 리턴즈 ‘다시 만나 반가워요’

    청년수당 리턴즈 <다시 만나 반가워요> 현장스케치 “취업준비 중에 고독감을 많이 느꼈어요. 청년세대의 아픔을 공감받을 수 없기 때문에 혼자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했거든요. 여러분, 힘들고 아픈 건 우리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 ...
    Date2017.11.09 By권역매니저_진리
    Read More
  9. 집단상담프로그램 '청년마음그룹상담소'

    쌀쌀해진 가을 밤, 마음만은 따뜻해져서 귀가하는 날들이 있었는데요. 일주일 중 하루, 총 여덟번의 [청년마음 그룹 상담소] 만남이 있던 날이었습니다. "처음보는 사람들 사이에서 내 이야기를 나눈다는 것.. 정작 바쁜 일상 속 주변 사람들에게 털어놓기에 ...
    Read More
  10. 171027 어슬렁반상회 금요문화살롱 일곱번째 모임

    [????어슬렁반상회_금요문화살롱, 일곱번째 모임] 책방이음 투어와 책/영화로 하는 근황토크 그리고 내가 고른 책과 나의 이야기 금요문화살롱의 일곱번째 모임이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하는지가 궁금해서 이 모임에도 왔어요. 만나는 사람이 ...
    Read More
  11. 171026 어슬렁반상회 라라랜드 여덟번쨰 모임

    [????어슬렁반상회_라라랜드, 여덟번째 모임] 음알못들이 음악 만드는 모임, 라라랜드에서는 그동안 만들고 녹음한 노래를 함께 들었어요:) 그리고 김목인의 노래를 개사하는 간단한 워크숍까지~ 진정 음악모임으로 발전하는 라라랜드입니다. "처음에는 어색했...
    Read More
  12. 171024 어슬렁반상회 나를 기르는 하루 여덟번째 만남

    [????어슬렁반상회_나를기르는하루, 여덟번째 모임] 함께 기획한 하루를 보내는 '나를 기르는 하루' 모임에서는 일일반장이 예약한 도자기공방에서 도예체험을 하고 지난 시간 만들었던 전통주를 함께 먹었습니다:) 도자기를 만들고 음식을 먹으며 나...
    Read More
  13. 171028 어슬렁반상회 소소한드로잉 8번째 만남

    [2017.10.28 어슬렁반상회 '소소한 드로잉' 8번째 만남] 지난 모임에서는 그림책영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계신 임하정쌤을 모시고 이야기를 만드는 팁과 그려온 콘티를 점검 받았습니다. 모임은 두마리 고양이가 함께 있는 안국역의 선생님 작업실...
    Read More
  14. 171026 어슬렁반상회 성실하게 게으른 8번째 만남

    [2017. 10.26 어슬렁반상회 '성실하게 게으른' 8번째 만남] '성실하게 게으른'에서는 모임기획자인 청년반장과 참여자가 의견을 함께 모아 컨텐츠를 정하고 모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모임의 버킷리스트는 우드카빙이었어요. 이번 모임...
    Read More
  15. 진로모색프로그램 '마음 속, 진짜 나를 찾는 길' 2기(9월)

    9월의 매주 금요일에는 10명의 청년들이 “마음 속, 진짜 나를 찾는 길”을 함께 걸었습니다. 나는 요즘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을까? 내 마음 속 어떤 욕구가 충족되어서, 혹은 충족되지 못해서 그 감정을 느낀 것일까? ‘나’를 알아차...
    Read More
  16. 171010 어슬렁반상회 스토리밴드 일곱번째 모임

    171010 어슬렁반상회 스토리밴드 일곱번째 모임 낙산공원 백일장 어슬렁반상회 ‘스토리밴드’ 이야기 서울 각지에서 열리고 있는 열두 개의 어슬렁반상회 중의 하나인 ‘스토리밴드’는 책을 만드는 모임입니다. 2017년 7월 18일부터 2주...
    Read More
  17. 171017 어슬렁반상회 나를기르는 하루 일곱번째 모임

    [????어슬렁반상회_나를기르는하루_일곱번째모임] 참여자들이 함께 기획하고 함께 실행하는 하루, 어슬렁반상회 '나를기르는 하루' 일곱번째 모임은 전통주 만들기를 진행했습니다. 누룩과 쌀, 물을 넣고 손으로 꼭꼭 주무르고 잘 보관하면 전통주가 ...
    Read More
  18. 170922, 171013 어슬렁반상회 금요문화살롱 다섯번째, 여섯번째 만남

    [????어슬렁반상회_금요문화살롱_다섯번째,여섯번째모임] 송파구의 북카페 '퍼스트페이지'를 아시나요? 영화 '아이캔스피크' 보신 분 계신가요? 어슬렁반상회 금요문화살롱은 연휴 전에는 북카페 '퍼스트페이지'를 방문해 맛있는 식사...
    Read More
  19. 170923 어슬렁반상회 '소소한 드로잉' 여섯번째 만남

    170923 어슬렁반상회 '소소한 드로잉' 여섯번째 만남 긴 연휴를 지나와 다시 일상으로 돌아온 일주일 잘 보내고 계신가요? 내일은 어슬렁반상회 소소한 드로잉이 있는 토요일입니다. 사실 저희가 만나는 청년들은 연휴에도, 토요일에도 시험공부를 하...
    Read More
  20. 171012 어슬렁반상회 '자취영화' 열 번째 만남

    [2017.10.12. 어슬렁반상회 '자취영화' 10번째 만남] 여러분은 '강남'하면 무엇이 가장 먼저 떠오르시나요? 저는 몇 해 전 선릉 앞에서 올라탄 6411번 버스의 맨 앞자리에 앉아서 본 은행잎들이 떠오릅니다. 초겨울 바람에 쏟아져 도로위에서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